포토 뉴스

샘 오취리 사과, 의정부고 관짝소년단 논란에 “학생들 비하 의도 NO” (종합)

2020/08/08 01:01:08매일경제

방송인 샘 오취리가 사과를 통해 인종차별 논란을 수습했다. 앞서 그는 의정부고 학생들이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것에 대해 인종차별이라고 일침을 가했고, 의정부고 측은 펌하 의도가 없었음을 전했다.

지난 6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마라”는 글과 함께 의정부고 학생들이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문화를 따라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되냐.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라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다. 기회가 되면 한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의정부고 학생들은 매년 졸업사진 시기 다채로운 코스프레를 하며 큰 관심을 받았다. 그런 가운데 이번 졸업사진 중에는 SNS에서 화제를 모은 관짝소년단을 패러디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해 의정부고 측은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학생들은 흑인을 비하하거나 폄하할 의도가 없었다고 한다. 현재 학생들도 크게 상처를 받은 상황이다. 오히려 관짝소년단 측은 괜찮다는 입장을 보였다”라며 “매년 졸업사진과 관련해서는 정치와 사회 이슈에 대해 코스프레를 안하면 좋겠다고 주의를 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지켜보던 누리꾼들은 학생들이 인종차별을 했다는 것에 분노하는 입장을 보이며 사과를 요구했으나, 일부 누리꾼은 과거 샘 오취리 역시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듯한 행동을 한 적이 있다며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하며 갑론을박을 펼쳤다.

결국 샘 오취리는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내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내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 그 부분에서 잘못했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Teakpop 차체가 한국 Kpop에 대해서 안 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다.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를 전혀 쓰지 않았을 거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다”라며 “내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 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샘 오취리는 지난 5월 종영한 MBN 예능프로그램 ‘친한예능’에 출연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