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뭉찬' 어쩌다FC, 두 번째 경기서 승리해 4강 진출…결승가나?

2020/08/09 23:14:53아시아경제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어쩌다FC팀이 두 번째 경기까지 승리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뭉쳐야찬다'에서는 안정환 감독의 어쩌다FC팀에 두 번째 경기가 전파를 탔다.


어쩌다FC팀은 앞서 무실점 승리라는 쾌거를 거뒀지만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었고 다음 경기를 위한 전열을 가다듬었다.


첫 경기를 마친 후 한껏 들뜬 채 휴식을 취하는 전설들과 달리 안 감독은 평소보다 걱정이 깊어보이는 모습이 보였다.


이후 안 감독은 전설들을 소집해 이날 치룬 경기를 다시 한 번 되짚어봤다. 전설들은 경기 중 자신들의 모습이 낱낱이 파헤쳐지자 안 감독에게 호명만 되면 자동적으로 "죄송합니다"만 되풀이했다.


두 번째 경기에 앞서 안정환감독은 마포구협회팀의 경기를 직접 살펴보며 철저하게 분석했다. 결전 당일 안정환은 선수들을 불러모아 다시 한 번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안 감독은 "오늘 이기면 짜장면에 탕수육 추가"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 감독은 허재 대신 양준혁을 수비수로 투입했고, 모태범, 이대훈 라인업은 그대로 가동했다. 안 감독은 "오늘 이기면 우리 4강으로 간다"고 침착하게 말했다. 이어 그는 "어제 굉장히 고생하셨는데 오늘 한경기만 잘하면 다음 경기 즐기면서 할 수 있다"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더불어 안 감독은 "몸이 안따라주더라도 정신적으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팬들은 기대할 것"이라며 "최선을 다하자"고 덧붙였다.


경기가 시작되고 모태범은 마포구협회팀과의 4강 진출 결정전에서 전반전 10분 만에 선취 골을 넣었다. 모태범은 강력한 힘으로 중거리 슈팅에 성공했다.


후반부에 몇차례 위기가 있었지만 공격진의 수비가담으로 공격 포인트를 허용하지 않았다.


결국 어쩌다FC는 1:0으로 승리 하고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골키퍼 김동현은 대회 2경기 내내 무실점을 기록해 승리를 자축했다.


정형돈은 "안정환 감독의 뛰어난 용병술, 4강 청부사"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옆에 있던 김용만은 "안정환 커리어에 월드컵 4강, 마포구 대회 4강이 추가됐다"며 웃었다.


한편, 뭉쳐야찬다는 매주 일요일 9시에 방송된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