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광주 장등저수지 인근 하천 제방 무너져…'둑 붕괴'로 오인

2020/08/12 20:53:39뉴스핌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 북구 장등동의 저수지 둑이 터졌다는 신고가 접수됐지만, 인근 하천 제방 일부가 무너진 해프닝으로 드러났다.

12일 광주 북구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께 광주 북구 장등동 장등저수지 둑 일부에서 균열이 발생, 그 곳에서 물이 새 침수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집중호우로 피해를 하천(기사와 관련 없음)[사진=뉴스핌DB] 2020.08.12 rai@newspim.com

북구는 신고를 받은 직후 현장을 확인했으나, 저수지 둑이 아니라 인근 하천 둑 일부가 무너진 것으로 확인했다.

집중폭우로 약해진 지반 탓에 하천 둑 일부가 무너져 내린 것을 신고 과정에서 오인해 저수지 둑이 무너졌다고 일부 전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구 관계자는 "폭우로 인한 수해 피해가 이어져 작은 조짐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다 보니 오인이 있었던 것 같다"며 "현장 확인을 해 무너진 수로를 안전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h108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