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구미 시민단체 "화학물질 사고 대응체계 재구축" 촉구

2020/08/12 21:15:42뉴스핌

[구미=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구미지역에서 잇따른 화학물질 누출사고가 발생하자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화학물질 사고대응체계 재 구축을 촉구하고 나섰다.

'구미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구민건생지사)'는 12일 성명을 내고 "지난달 21일 새벽, ㈜KEC(종목홈) 구미사업장에서 누출사고가 발생한지 한달도 되지 않아 또다시 11일 오후 10시 7분쯤 구미 산동면 한 반도체 정밀세정공장에서 질산 누출사고가 또다시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명피해가 없어 천만다행이지만 구미시민들은 8년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만큼 심각했던 불산누출사고의 기억이 되살아나 불안해 하고 있다"며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화학물질 대응체계를 다시 구축할 것"을 촉구했다.

경북 소방본부가 11일 오후 10시7분쯤 구미시 산동면 신당리 소재 국가산업단지 내 한 반도체세정공장에서 발생한 질산가스가 누출사고 현장에서 긴급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경북소방본부] 2020.08.12 nulcheon@newspim.com

또 "구미시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지난 2015년 화학물질 누출사고 대응시스템을 도입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구미케미칼 여소가스 누출, 4~5월에 잇따라 발생한 LG디스플레이 4공장, 6공장 화학물질 누출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는 회사측의 대응 미숙, 작업자 부주의, 특히 노후화된 시설 등이 항시 사고의 위험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지난달 KEC 구미사업장 화학물질 누출사고 당시 관계기관은 긴급재난문자와 안전안내문자를 뒤바꿔 보내는 등 미숙한 대응을 보였다"고 지적하고 "주민의 알권리 중심의 화학물질 사고대응체계를 즉각 구축할 것"을 요구했다.

시민단체는 구미시의 미숙한 대응력도 강도높게 비판했다.

시민단체는 "구미시는 현재 유해화학사고를 다루는 별도의 위원회조차 없다. 쓰레기문제 등을 심의하는 구미시환경정책위원회가 그 역할을 한다고 하지만, 그조차 1년에 한두번 열린 뿐이다"고 지적하고 "지역 시민단체와 외부전문가들이 수차례 요구했던 '화학물질관리위원회'의 구성은 해당 부서의 반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며 시민 참여 요구를 거부하고 기업과 관련업체 중심 행정을 펴는 구미시의 행태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화학물질 전문가들의 의견 받아들여 대응체계를 다시 구축할 것"을 강조했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10시 7분쯤 신당리 소재 한 반도체세정공장 질산옥외저장탱크에서 제6류 위험물인 질산 약 10리터가 방유제에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지난달 21일 오전 1시47분쯤 경북 구미시 공단동 소재 국가산업단지 내의 반도체 제조업체 KEC 구미공장에서 유해화학물질인 '트리클로로실란'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누출 현장 부근에 있던 7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