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취임 100일 맞은 김태년·주호영 원내대표, 달라진 성적표

2020/08/15 07:00:22뉴스핌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21대 국회 첫 번째 여야 원내 사령탑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취임 100일을 맞았다.

김 원내대표는 '개헌만 빼고 무엇이든 다 할 수 있다'고 할 정도로 176석의 거대여당의 원내 수장으로, 주 원내대표는 103석으로 최악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던 제1야당의 유일한 지도부로 전혀 다른 입장으로 시작했지만, 100일이 지난 현재 위치는 전혀 다른 상황이다.

김 원내대표는 '뚝심의 리더십'으로, 주 원내대표는 '합리적 리더십'으로 불린다. 176석의 거대 여당을 이끌고 성과를 내야 하는 과제를 안았던 김 원내대표가 불도저같은 추진력으로 여러 국정과제를 처리한 반면, 협치가 실종됐다는 비판적 여론을 얻었다면 주 원내대표는 끝없이 밀리며 리더십에 상처를 받으면서도 원내 투쟁의 원칙을 지켰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가운데는 박병석 국회의장. 2020.07.28 kilroy023@newspimcom

21대 국회 시작부터 맞부딪힌 여야
   김태년 '뚝심의 리더십'에도 주호영 원내 투쟁고수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다수당의 원내 진행을 막을 수 있는 법사위원장을 얻으려 했지만, 민주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소수인 통합당은 18개 전 상임위원장을 포기했다.

주 원내대표가 전 상임위를 포기한 이후 사의를 표명하고 지방 사찰을 돌며 칩거했을 때 통합당에서는 재신임했지만, 이는 별다른 대안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중진의원 중심으로 민주당이 제안한 핵심 상임위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이 적지 않았다.

실제 모든 상임위원장이 민주당 소속으로 채워지자 통합당은 아무런 견제 수단을 갖지 못했다. 이후 추경 예산 편성과 부동산 관련 법 등에 이르기까지 민주당은 일사천리로 법을 통과시켰다.

이 과정에서 가장 힘을 발휘한 것은 김태년 원내대표의 '뚝심 리더십'이었다. 김 원내대표는 여러 협상의 과정에서 통합당의 발목잡기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민주당은 결국 쟁점법안의 상당수를 표결을 통해 법제화에 성공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leehs@newspim.com

민주당 내에서도 일방독주 여론에 대한 부담이 제기됐지만, 김 원내대표는 이를 감수했다. 절대다수의 여당이 소수 야당에게 끌려가는 모습을 보이지 않은 것이다. 비판 여론도 있었지만, 김 원내대표의 결단으로 민주당은 쟁점법안 대부분의 법제화에 성공했다.

이후 통합당 내부에서는 장외투쟁 등 강력한 투쟁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지만, 주 원내대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주 원내대표는 기존에 하던 장외투쟁 등 강경 투쟁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극우와도 선을 그었다.

첫 대정부질문과 박지원 국정원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도 한 방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역량 논란도 일었지만, 원내를 중심으로 한 주 원내대표의 합리적 리더십은 성과를 거뒀다.

임대차 3법 통과 당시 윤희숙 의원의 '저는 임차인입니다'라는 말로 시작한 5분 자유발언이 반향을 일으킨 후 등을 돌렸던 중도층이 통합당의 목소리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이다.

[충주=뉴스핌] 최상수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5일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비석마을회관 인근 수해현장을 찾아 피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2020.08.05 kilroy023@newspim.com

부동산 발 위기에 고개 숙인 민주당, 대안 고심
   외연 확대 나서는 통합당, 정기국회 결과 따라 변화

취임 후 100일을 맞는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의 처지는 크게 다르다. 김 원내대표가 부동산 정책으로 촉발된 민심이반으로 기자 간담회마저 뒤로 미뤘다면 주 원내대표는 창당 후 최대 지지율로 민주당을 역전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반등을 위해 고심하고 있지만, 당장 눈에 보이는 방안은 없는 상황이다. 김부겸 전 의원, 박주민 의원 등 민주당 당권주자들을 비롯해 상당수의 의원들은 강력한 부동산 정책으로 위기의 시작점이 됐던 부동산 가격 폭등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주 원내대표는 외연 확대에 나서고 있다.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전남 구례와 전북 남원 등에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면서 호남 민심 잡기에 나섰다.

여야 원내대표의 진정한 승부는 정기국회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김 원내대표는 부동산, 사법개혁, 복지 등 여러 이슈에 대한 논의와 발 빠른 의정활동을 통해 지지율을 회복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주 원내대표는 정기국회를 통해 정부여당의 실정을 더 명확히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정기국회에서 호남 수해 지원 예산과 법안 추진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어서 여야 원내대표의 치열한 리더십 대결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