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속보]정 총리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높일 것″

2020/08/15 13:41:59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확산과 관련, “서울·경기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우 심각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고비를 넘지 못하면 세계 여러 나라가 겪는 재유행으로 들어설 수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이라며 “수도권에서의 감염 확산을 최대한 신속히 차단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 실내 50명, 실외 100명 이상의 모임이나 행사 등이 금지된다. 일부 관중 입장을 허용했던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 경기로 바뀐다.

학교와 어린이집은 등교 인원을 줄이고 원격 수업 비중을 늘린다. 공공기관과 기업도 재택 근무 비중을 늘려야 한다. 민간기관·기업에도 재택 근무 상향이 권고된다.

또 복지관 등 다중 공공시설, 클럽·주점·노래연습장 등 민간 고위험시설의 운영이 중단된다. 위험도가 비교적 낮은 시설의 방역 기준도 강화된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을 16일 0시부터 곧바로 실행, 우선 2주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66명(국내발생 155명, 해외유입 11명)으로 3월11일 242명 이후 157일 만에 최대규모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