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박경 벌금형, 음원사재기 의혹 제기 결국 500만원으로 마무리

2020/09/18 02:00:02매일경제

박경 벌금형 사진=MK스포츠 DB

음원사재기를 폭로한 블락비 박경이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은 지난 11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약식기소된 박경에게 벌금 5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올렸다.



당시 박경은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박경은 해당 인물들에 의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 죄로 고소당했다.



박경은 이로 인해 지난 1월 예정인 입대도 연기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찰 조사가 미뤄졌다. 결국 지난 3월, 박경은 성동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다.



이후 경찰은 지난 6월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 혐의로 박경을 검찰에 송치했고, 서울동부지검은 약식기소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