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시승기] SUV 명가 코란도의 명성...'차박' 아이콘으로 급부상

2020/10/02 08:20:00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쌍용자동차 코란도는 쌍용차(종목홈)를 대표하는 SUV다. 코란도의 뜻은 Korean can do로, '한국인은 할 수 있다'는 의미 심장한 뜻을 담았다. 모기업인 인도 마힌드라의 투자 거부로, 새 주인을 찾고 있는 쌍용차로선 코란도에 더 많은 애착이 갈 수 밖에 없다.


지난 9월 서울 도심과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타본 코란도는 'SUV 명가' 쌍용차의 저력과 함께 달라진 시대의 요구를 반영한 도심형 SUV의 표준을 확인할 수 있는 차였다. 화려한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앞세우기 보다는 솔직담백한 느낌. 그 자체라고 할 수 있겠다.


시승차인 코란도는 C7 가솔린 모델로, ▲인포콘 커넥티비티 패키지▲컨비니언스 패키지 ▲블레이즈콕핏 패키지Ⅱ를 적용해 판매 가격은 3083만원 짜리다. 이 가운데 인포콘 커넥티비티 패키지는 통신망을 통해 음악 등 다양한 기능은 묶은 서비스다.


'인포콘'은 정보와 오락을 합친 신조어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와 연결을 의미하는 영단어 '커넥티드(Connected)'를 조합한 명칭이다.


SUV인데도 가솔린 차답게 정숙하고, 주행 감각이 매끈하다. 배기량 1.5ℓ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70마력/5000~5500rpm, 최대토크 28.6kg·m/1500~4000rpm의 평범한 수준의 힘을 낸다. 출발부터 가볍게 차체를 이끌어 도심 주행에 적합하도록 설계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코란도 [사진=쌍용차] 2020.09.29 peoplekim@newspim.com

엔진 소음과 함께 타이어 등 하체 소리도 적다. 시승차는 넥센타이어의 사계절용 235/50R19 타이어를 적용했다. 도심 주행은 물론 고속도로에서도 전체적인 정숙성은 합격점을 줄 만하다. 창문에서 귀를 파고드는 바람 소음까지 낮으면 너무 큰 바람일까?


코란도의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은 바로 인포콘 커넥티비티다. 버튼을 눌러 작동시키자, 평소 휴대폰에 있는 지니 뮤직 아이콘이 나타났다. 통신사의 편의 서비스를 그대로 차에서 이용할 수 있기에 향후 서비스가 더 기대된다.


요즘 '차박'(차에서 숙박) 트렌드만 봐도 그렇다. 차에서 잠까지 자는 세상에 휴대폰으로 할 수 있는 '꺼리'를 차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면 차가 음악감상실이 되고, 영화관도 될 수 있지 않은가. 자동차와 정보통신(IT)은 뗄레야 뗄수 없는 관계다. 앞으로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시대가 오면 IT 기술이 차를 지배할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단적으로 사고로 인해 에어백이 작동할 경우 인포콘 상담센터로 자동 연결, 신속한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안전과 직결된 기능이기 때문에 업계에서 유일하게 10년 무상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 등 고급 수입차에서 선보인 안전 기능이 대중화되는 것이다.


자동차와 정보통신(IT) 등을 연결하는 커넥티드카는 차세대 모빌리티 기술로 부상하는 만큼, 인포콘을 활용한 서비스 역시 더 늘어날 수 밖에 없다. 차와 외부를 연결하는 기술이 향상될수록 차를 타는 즐거움이 배가될 것 같다. 코란도의 라이벌은 ▲현대차(종목홈) 올뉴 투싼 ▲기아차(종목홈) 스포티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등이다. 최근 선보인 올뉴 투싼이 가장 강력하다. 


쌍용차 관계자는 "코란도의 경우 인포콘이 입소문을 타면서 최근 3개월 평균 판매 대수가 커넥티드카 기능 적용 전 3개월보다 48% 이상 상승하는 결과를 얻었다"며 차량 구입 시 선택을 추천했다. 코란도 판매 가격은 2253만~2903만원(선택사양 별도)이다. 쌍용차는 내년 1월 코란도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또 한번의 변화를 앞두고 있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