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미국 투자자들, 바이든 승리+'블루웨이브' 예상 포지션 이동

2020/10/14 10:52:00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투자자들은 이미 조 바든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 선거에 승리하고 또 미 상원과 하원에서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는 소위 '블루 웨이브(Blue Wave)'를 예상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미국 월가 투자자들이 미국 대선을 한 달 앞둔 상황에서 국채에서 소형주로 포지션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과 몇주 전만 해도 투자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패배하고도 우편투표 등을 문제삼아 이를 수용하지 않을 수 있는 점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해서 세금을 올리고 건강보험 지출을 늘이고 또 금융시장에 추가적은 규제를 가할 수 있다는 점 두 가지를 우려했다.


하지만 지난 9월 29일 두 후보의 TV토론 이후 상황은 완전히 변했다. 지지율에서 바이든이 트럼프를 지속적으로 따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 민주당 수혜주, 공화당 수혜주보다 38% 더 올라


같은 맥락에서 10월에 들어와서는 투자자들이 올해 증시를 견인했던 성장주 보다는 가치주 쪽으로 시선을 돌리기 시작했고 그간 뒷전이었던 소형주에도 관심을 주고 있다.


S&P500인덱스가 9월 말 이후 9%나 오르고, 미 국채 가격은 크게 하락했다.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면 대규모 재정지출정책을 펼 것으로 기대된 결과다.


UBS글로벌웰스매니지먼트 미국시장 수석투자자는 "몇개월 전만 해도 '블루웨이브'는 주가에 악재였다지만 지난 2주동안 이런 시장의 분위기는 싹 변했다"고 말했다.


바이든이 트럼프와의 차이를 더욱 벌리면서 오히려 대선의 불확실성이 걷히고 투자자들은 혼란스런 대선결과보다는 차라리 블루웨이브가 낫다고 생각하기 시작한 것이다.


시장에서는 대선결과가 예상과 다른 경우가 많아 아직도 불확실하다고 생각하는 쪽도 있지만 올해 대선유세가 본격화된 이후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은 트럼프를 가장 큰 격차를 내면서 따돌리고 있다.


바이든이 대통령으로 당선되고 여기에 더해서 민주당이 의회의 하원과 상원을 모두 장악한다면 이는 바이든이 법인세를 인상하고 트럼프가 추진하던 금융규제 완화를 되돌리는데 걸림돌이 거의 없어지는 셈이다.


JP모간자산운용의 글로벌시장 전략가 데이비드 레보비츠는 "내일 대선이 치러진다면 확실히 블루웨이브다"라고 말했다.


스트레티거스리서치(Strategas Research)가 만든 30개 종목으로 구성된 '민주당 수혜주'는 '공화당 수혜주'에 비해 올해 38% 더 올랐다. 민주당 수혜주는 주로 태양광과 에너지 유틸리티 회사들로 구성됐고 특히 전기차 테슬라가 포함돼 있다.


영국계 자산운용사 컬럼비아스레드니들은 "바이든 승리시 에너지, 필수소비재, 소재 관련주가 수혜주가 될 것"이라며 "유틸리티는 바이든의 기후변화정책, 소재는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컬럼비아스레드니들은 또 "구글과 페이스북 같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기업들은 반독점 정책 강화라는 악재를 만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 '블루웨이브', 집권 초 2년간 미국 성장률 견인 예상


또 '블루웨이브'가 되면 재정 지출이 늘면서 미국 경제 성장을 높일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 얀 해치우스는 "블루웨이브라면 우리도 미국 성장률 전망치를 높여야 할 것"이라며 "초기 2년간 성장률을 끌어올릴 것이고 인플레이션 견인이 주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정부의 경기부양도 중소기업에 집중되고 지방채권도 가격이 올라갈 것 전망된다.


BNY멜론자산운용 시장전략가 엘리자베스 영을 포함한 전략가들은 "민주당은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과 개인을 그 대상으로 하는 풀뿌리 부양책을 사용하고 또 주요 지방정부에 대한 연방정부 지원을 확대해 지방채권의 신용도 상승을 이끌며서 지방채권 가격도 올라갈 것"이라고 관측했다.


최근 금융시장의 움직임은 바이든의 승리와 블루웨이브의 정책적 결과와 직접 관련돼 있고 시장은 벌써 이를 반영하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해석이다.


[신시내티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오하이오주의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선거 행사장 밖에 모였다. 2020.10.12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