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조오섭 의원 “광주 송정역 수요 예측 ‘엉터리’…이용객 불편 가중”

2020/10/21 10:44:10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광주역이 사실상 제 기능을 멈춘 가운데 광주 송정역마저 이용객에 대한 수요 예측이 제대로 되지 않아 주차난·교통 체증 심화 등 이용객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21일 조오섭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 북구갑)이 국토교통부와 광주광역시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8년 11월 교통영향평가 결과 하루 평균 이용객은 광주역 6446명, 광주송정역 8785명으로 예측됐다.


이 예측 결과를 바탕으로 국토부는 지난 2015년 송정역을 증축했지만 실제 3배 가까운 2만5646명(2019년 12월 기준)이 이용해 수요 예측이 ‘엉터리’로 됐다는 지적이다.


송정역은 지난 2015년 4월 KTX와 2016년 12월 수서SRT 개통으로 주말(금·토·일) 이용객 기준 1일 평균 2015년 5913명에서 2016년 1만 6164명, 2017년 2만 2504명, 2018년 2만 4507명, 2019년 2만 5646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울산역의 경우 주말 이용객 1만7151명으로 광주송정역보다 이용객이 적은 데도 불구하고 연면적은 9167㎡, 대합실 2881㎡(3개소), 주차장 1032면을 확보하고 있다.


또 오송역도 1만9803명이 이용하면서 연면적 2만65㎡ 대합실 5408㎡(6개소) 주차장 1989면을 확보하고 있다.


하지만 광주 송정역은 2만 5646명이 이용함에도 불구하고 오송역의 1/4에 불과한 연면적 5754㎡와 대합실 1738㎡(2개소), 주차장 608면으로 열악한 실정이다.


조 의원은 “광주 송정역과 비슷한 규모인 오송역과 비교하면 1인당 연면적 1.01㎡ 대비 0.22㎡에 불과하고 대합실 면적 또한 1인당 0.27㎡에 비해 0.07㎡으로 전체적으로 1/4규모 수준이다”며 “호남고속철도 2단계 개통에 이어 경전선 개통,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활성화 등으로 하루 3만 명 이상으로 이용객 증가가 예상되고 있어 조기 증축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잘못된 수요 예측으로 인해 협소한 송정역을 방관하고 있는 국토교통부는 즉각 국비를 반영하고 증축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는 국토교통부에 광주 송정역 증축과 관련 2021년 국비 200억원을 요청했지만 전액 미반영된 바 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