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이병훈 의원 “‘고려사’ 국가보물 자격 충분하다”

2020/10/25 14:35:40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이병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 동구남구을)은 현재 지방문화재인 ‘고려사’가 국가 보물 자격이 충분하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 2대 정사(正史) 중 하나인 고려사는 현재 국가보물 지정을 위한 문화재청 심의를 앞두고 있다.


국가 보물이 아니고 현존하는 4질의 간행본 중 동아대학교 소장본만 지방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고려사는 지난 2018년 8월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승격 신청이 있었고, 문화재청은 2년만인 지난 5일에야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현재 고려사의 국가보물 지정을 위해 현존하는 4질의 간행본 중 서울대학교 규장각,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에서 각각 소장하고 있는 을해자본과 번각본의 조사를 마쳤다.


올해 11월 연세대학교에서 소장하고 있는 번각본의 3차 지정조사가 끝나면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조선시대의 관료의 개인 일기(보물 제261호 충재일기)나 특정 가문의 문적(보물 제1203호 오운종가 문적) 등도 보물로 지정돼 있는데, 세종대왕의 교지로 편찬돼 고려 전반의 역사가 담긴 139권에 달하는 기전체 사서 고려사가 지방문화재에 그친다는 사실이 매우 안타깝다”면서 “국가 보물 지정 심의를 계기로 고려시대의 역사가 다시 조명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맞이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