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LG화학 배터리 분사, 外人에 달렸다

2020/10/28 11:05:51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국민연금이 LG화학(종목홈)의 배터리사업 분할 계획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하면서 LG화학의 로드맵에 제동이 걸렸다. 국민연금은 LG화학의 2대 주주로 지분 자체가 많지는 않지만 소액주주들의 반발이 큰 상황이라 LG화학의 운명이 지분 약 40%를 차지하는 외국인투자가의 표심에 달려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전날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를 열어 LG화학의 배터리사업 물적분할을 반대하기로 결의했다. 위원회는 "분할 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 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반대 결정 이유를 밝혔다.


국민연금의 이번 결정은 소액주주들의 반발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LG화학이 물적분할을 결정한 후 개인투자자들은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올리는 등 강하게 반발해왔다. 이에 LG화학은 특단의 대책으로 보통주 한 주에 최소 1만원 이상의 현금배당을 3년간 추진하겠다고 밝히는 등 주주 달래기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증권업계에서는 국민연금의 지분이 10% 수준으로 높지 않은 만큼 지분 비중이 높은 외국인투자가가 대거 반대하지 않는 이상 분사안이 부결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화학의 1대 주주는 30.06%를 보유한 지주회사 LG다. 이어서 국민연금(10.28%)이 2대 주주다. 이 밖에 외국인투자가들이 38.08%를 차지하고 나머지를 기관투자가(8%)와 개인투자자(12%)가 갖고 있다.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 의견을 냈다는 점도 LG 입장에서는 유리하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국제의결권자문기구)를 비롯해 글래스루이스,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대신지배구조연구소 등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은 대부분 찬성 의견을 냈다. 외국인, 기관투자가들이 ISS의 권고 등을 준용해 의사결정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분사안이 무리 없이 통과될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LG화학은 오는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 예정이다. 물적분할은 특별결의 사안으로 주총 참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 발행 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이 찬성해야 의결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