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민주당, "27일 '국민 청문회' 열겠다"…한국당에 최후통첩

2019/08/23 17:04:54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6일까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을 경우 27일 '국민 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오후 국회에서 윤도한 청와대국민소통수석, 강기정 청와대정무수석과 면담 직후 브리핑에서 "26일까지 (자유한국당측에) 시한을 말씀드렸고, 26일까지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이른바 국민 청문회로 알려진 절차들을 밟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분들에게 밝힌 구상"이라면서 "당청간의 의견이 어느정도 교환됐다고 생각하고 27일날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서 동의했나'라는 질문에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고 갔으니 저는 동의했다고 본다"고 답했다.


형식에 대해선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국회와의 대화 이런 조 후보자가 실체적진실을 알릴수있는 기회"라면서 "주관은 한국기자협회나 방송기자연합회를 통해서 그쪽에서 주관해서 할수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두 단체에 위임한 이유에 대해 "'셀프 청문회'를 안 하겠다는 분명한 취지"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중요한 것은 조 후보자가 그동안 실체적 진실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면서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를 분명히 만들고 국민들이 아셔야 할 권리가 충분히 충족될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국회 청문회 일정이 잡히면 그것으로 할 것"이라면서 "국회 청문회가 안 잡히면 이런 기회라도 만들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또 "조 후보자도 "청문회 날짜를 확인해주면 거기 나와서 하겠다는 기본적인 예법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원욱 민주당 수석부대표도 "만약 9월3일로라도 청문회 날짜가 잡히면 국회 청문회를 열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3일간 열자고 주장하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하루 청문회로는 모자랄 것 같다"면서 "3일의 청문회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3일 청문회라는 말은 처음듣는다. 장관 청문회를 3일간 하겠다는 얘기는, 청문회 장을 뭘로 만든다는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고 일축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