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정의당 새 대표, 김종철 vs 배진교 결선 투표로...과반득표 없어

2020/09/27 18:53:04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정의당이 새 당 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투표를 진행했지만 과반 투표자가 없어 결선 투표를 치르게 됐다.


결선 투표에는 김종철 후보와 배진교 후보가 진출했다.


정의당은 27일 오후 6기 대표단 선출 선거 결과를 발표했다.


김종철 후보는 총 득표 수 4006표(29.79%)로 1위를 기록했다. 배진교 후보는 3723표(27.68%)로 2위를 기록했다.


박창진 후보는 2940표(21.86%), 김종민 후보는 2780표(20.67%)를 각각 얻어 3, 4위에 그쳤다.


과반를 득표한 후보자가 없어 정의당은 1위와 2위를 기록한 김종철·배진교 후보에 대한 결선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결선투표는 내달 5일부터 시작돼 9일 저녁 최종 확정된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SBS목동사옥에서 열린 정의당 당대표 토론회에 앞서 후보자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민, 김종철, 배진교, 박창진 후보자. 2020.09.17 photo@newspim.com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