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김웅 "피격 공무원 월북? 아쿠아맨이냐, 20km 수영하다니"

2020/09/29 09:41:52매일경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해 '월북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29일 "해수부 공무원이 아쿠아맨이냐"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우리 군이 감청 결과 해수부 공무원의 월북 시도가 확실하다고 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그럼 북한군이 해수부 공무원을 총살하고 소훼하라고 명령한 것도 감청했을 텐데 가만히 지켜본 것이냐"며 "우리 군은 감청까지 해놓고 왜 손 놓고 있었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해수부 공무원이)직선 거리 20km의 가을 밤바다를 맨몸 수영으로 건너려고 하다니"라며 "게다가 (이 공무원은) 월북임을 알리는 신분증도 놓고 갔다는 것이 상식적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총구 앞에서 살려고 다급하게 월북 의사를 밝혔을 수는 있겠지만 그가 아쿠아맨일 것 같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8일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해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 첩보 정보에 의하면 우리 유가족에게는 대단히 안타깝고 죄송하지만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가고 있고, 시신 훼손에 대해서는 남북 양측의 협력 조사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